국내 정부 기관 및 민간, 사이버 범죄 수사 기관 대상

osint-nshc-1.jpg

정보보안 전문기업 NSHC(대표 허영일)는 오는 5월 8일부터 3일간 양재 엘타워에서 국내 정부 기관 및 민간, 사이버 범죄 수사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OSINT(Open Source Intelligence, 공개 정보를 이용한 정보활동) 전문가 과정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OSINT를 활용한 정부 및 기업의 우수 활용 사례들이 속속 발표되며, OSINT 기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OSINT를 활용하면 게임 및 금융, 쇼핑 분야에서의 부정사용은 물론 악성코드 및 해킹 등 보안 위협에 대한 효율적인 탐지 및 예방, 마약 거래 및 비트코인 탈취/세탁 등에 대한 모니터링, 물리적 테러를 감행 또는 모의한 테러 용의자 추적 등 다양한 방면에서 효율적인 추적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래서 이번 과정은 지난 1,2,3차 교육생들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하여 이론과 실습을 통한 실무 능력 중심의 심도있는 내용을 다루며, 사이버 범죄 수사 및 위협 정보 관제 업무 등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전수한다. 특히 아시아에 진행했던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며, Maltego와 같은 전문화된 위협 분석 도구를 이용해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 등을 제공한다.

주요 교육 내용은 ▲OSINT에 대한 이해 ▲블랙마켓과 딥웹에 대한 모니터링 방법 ▲사이버 범죄자 추적을 위한 Maltego 도구 활용법 ▲Yara 도구를 통한 사이버 보안위협 추적 활용법 ▲침해 사고 분석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석 방법 ▲최신 위협 정보를 활용한 해외의 범죄 수사 활용 사례 분석 및 실습 ▲OSINT 빅데이터를 활용한 효율적인 시각화 방법 ▲Data mining and machine learning 활용 등이다.

수강생은 이번 과정을 통해 실제 공개 정보를 이용한 기업내 위협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사이버 범죄자를 추적하고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고, 침해 사고 발생시 관련 기술을 사용하여 침해 사고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 할수 있다. 또한 다양한 사례를 통해서 기업과 기관들의 정보 보호 인프라 운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 위협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 지식을 습득 할 수 있다.

NSHC는 국내 금융 기관의 중요 정보에 대한 기밀 정보 유출과 현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국내의 중요 기반시설에 대한 위협 모니터링 현황 및 연구 내용등을 꾸준히 발표하고 있다. 또한, 작년 방산 보안 컨퍼런스에서 국내 방산 업체에 대한 보안 현황에 대한 조사등을 실시하여, 관련 기관에 위협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허영일 NSHC 대표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에 특화된 정보 보호 전문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 현장에 즉시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전수하고, 관련 분야의 전문 인력을 확보하는 등 보안 인력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교육을 통해서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중국, 러시아 및 북한의 사이버 테러 집단의 주요 활동과, 위협 정보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47620&page=&total=

ns.jpg

NSHC(대표 허영일)는 오는 9월 5일부터 3일간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국내 정부, 민간 관련조직 대상으로 ‘ICS/SCADA 정보 보안 전문가 과정 교육’을 진행한다.

NSHC는 2016년 6월부터 한국에서 중요 기반시설 보안 트레이닝 교육을 시작했고, 이번에 한국에서 진행하는 8번째 교육이다. 그리고 일본,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 태국, 말레이시아, 네덜란드를 포함해 15개 국가에서 교육을 진행했다.

교육과정은 국가 중요기반시설 및 제어시스템 보안에 필요한 이론과 실무능력에 초점을 맞췄다. 실제 제어망 관련 장비와 취약점을 이용한 교육으로 진행된다는 설명이다. 교육을 위해 회사측은 국내외 보안컨설팅업무, 침해대응, 보안연구로 경험한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실제 PLC와 HMI 및 제어시스템 장비로 구성한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NSHC 측은 교육참석자가 이 과정을 이수해 ICS에서 발생할 보안위협을 분석하고 침해사고 대응능력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NSHC 글로벌사업팀의 프로젝트사례로 기업과 기관 정보보호 인프라 운영환경 구축 기반지식도 습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알려지지 않은 SCADA 시스템에 대한 제로데이 취약점을 소개하고 최근 발생한 기반시설 관련 보안사고 관련 악성코드 분석정보도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허영일 NSHC 대표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제어망 관련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에 특화된 정보 보호 전문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서 현장에 즉시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전수하고, 관련 분야의 전문 인력을 확보하는 등 보안 인력 육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37555&page=1&total=270

레드얼럿팀 “3년간 기반시설 관련 전세계 27개국에서 60회 이상 트레이닝…노하우 축적”

▲ 데프콘 26에서 ICS CTF 대회를 운영한 NSHC 레드얼럿팀.[데일리시큐=라스 베이거스]
▲ 데프콘 26에서 ICS CTF 대회를 운영한 NSHC 레드얼럿팀원들.[데일리시큐=라스 베이거스]

세계 최대 해커들의 축제인 데프콘(DEF CON) 26이 8월 9일부터 12일까지 라스 베이거스 시저스 펠리스호텔과 플라밍고 호텔에서 전세계 해커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데프콘은 24개 빌리지와 40여 개의 콘테스트 그리고 각종 이벤트들로 가득한 그야말로 해커들의 문화 축제 한마당이었다. 이 자리에서 국내 보안기업인 NSHC(허영일 대표)가 ICS CTF 콘테스트 주최측으로 참여해 많은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NSHC RED ALERT(레드 얼럿)팀이 주최한 콘테스트는 산업제어시스템 해킹 대회인 ‘RED ALERT ICS CTF’ 대회다. 데일리시큐는 데프콘 현장에서 레드얼럿팀과 만나 이번 콘테스트 개최와 관련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 레드얼럿 ICS CTF에 30여개 팀이 참가해 산업제어시스템 해킹에 도전하고 있다.
▲ 레드얼럿 ICS CTF에 30여개 팀이 참가해 산업제어시스템 해킹에 도전하고 있다. 최종 우승팀은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받았다.

‘RED ALERT ICS CTF’ 대회는 일반적인 CTF 대회와는 달리 산업제어시스템 해킹대회로 현장에 설치된 항공기와 워터보일러시스템 시뮬레이션을 제어해 움직이던 비행기가 멈추고 기차가 빠르게 돌아가고 사이렌이 울리도록 해킹에 성공해야 하는 대회다. 시스템은 실제 스카다 시스템과 동일히다.

현장에서 만난 박정우 레드얼럿팀 팀장은 “레드얼럿팀 연구원들이 재미와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이벤트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것이 허영일 대표의 마인드다. 이번 데프콘 콘테스트 참여도 그런 차원에서 참여하게 됐다”며 “올해 2월 데프콘 주최측에 콘테스트 개최 의뢰를 했고 10일 뒤 오케이 사인이 왔다. 그때부터 레드얼럿팀 전체가 준비를 시작했고 이후 상제 준비 내용에 대해서는 5월경 도착해 세부적인 사항들을 체크해 나갔다”고 준비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대회는 데프콘 현장에서 30개 팀이 지원해 대회에 참가했고 기존 CTF처럼 문제가 오픈되고 플래그를 인증하면 점수를 받는 형식이 아니라 최종 목표는 시뮬레이션 해킹이다. 외부의 해커가 제어시스템에 접근하고 내부망을 뚫고 해킹에 성공해야 하는 난이도 있는 문제들이 출제됐다. 제어시스템 해킹 시나리오에 대한 이해도 높아야 하는 대회였다.

레드얼럿팀은 “지난해 애틀란타 ICS 컨퍼런스에서도 해킹대회를 진행했고 일본 코드블루에서도 산업제어시스템 CTF를 진행해 대회 운영 노하우가 쌓인 상태다. 이번 데프콘에서는 그동안 레드얼럿팀이 ICS 해킹사건 분석을 꾸준히 해 온 상태라 공격 시나리오 베이스 문제 위주로 출제를 했다. 기존 출제문제에서 많은 부분이 업그레이드 됐다. 에어갭(폐쇄망) 우회와 최종 공격까지 성공해야 사이렌을 울릴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30개 팀이 참여했지만 어려워 하는 문제들이 있어 난이도를 현장에서 좀 낮추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60문제가 출제됐고 주최측이 난이도별로 문제를 오픈하면 참가팀이 풀고 공격 성공 퍼즐을 최종적으로 모두 맞추면 사이렌을 울리게 된다.

박 팀장은 “생각보다 많은 데프콘 참가자들이 와서 ICS 시뮬레이션을 보고 문의를 해 와서 놀랐다. 미국 주정부에서 일하는 참가자도 찾아와 ICS 해킹에 대해 문의를 해 왔고 해외 다른 컨퍼런스 운영자들도 찾아와 CTF 개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산업제어시스템 관련 기업과 발전소 관리자 등 상당히 많은 산업군 참가자들의 문의가 왔고 비즈니스로도 연결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힘들게 준비했지만 좋은 성과도 기대되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는 것이다.

▲ 대회 우승자에게는 NSHC에서 준비한 배지를 수여했다.
▲ 대회 우승자에게는 NSHC에서 준비한 배지를 수여했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300달러 상금과 배지도 준비했다. 또한 데프콘 주최측에서 메인 세레모니에 ‘RED ALERT ICS CTF’를 선정해 우승자에게 영광의 데프콘 블랙배지도 수여할 수 있었다.

▲ 레드얼럿팀이 ICS CTF 우승팀에게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 레드얼럿팀이 ICS CTF 우승팀에게 데프콘 폐막식에서 영광의 블랙배지를 수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박 팀장은 “아시아 기업이 가장 큰 해킹 축제인 데프콘에서 콘테스트를 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경험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걱정도 많았지만 이들과 함께 한 공간에서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들이 상당한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 해외에서는 많은 기관들이 이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준비를 철저히 해가고 있다. 한국도 더욱 철저한 산업제어시스템에 대한 보안강화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RED ALERT팀은 ICS 스카다 보안을 위해 계속 연구하고 교육하고 리포트를 제공해 나갈 것이다.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특히 이번에 어렵게 대회를 준비한 RED ALERT팀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번 데프콘 26 ‘RED ALERT ICS CTF’ 대회 운영에는 박정우 팀장, 벤자민 매니저, 하행운 연구원, 이선경 연구원, 오영석 연구원, 신의수 연구원 등이 함께했고 모든 문제출제와 대회 준비는 NSHC RED ALERT팀 전체가 참여했다.

▲ ICS CTF 현장에서 만난 NSHC 허영일 대표.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위협이 증가하는 만큼 많은 국가와 기관에서 트레이닝과 모의해킹 의뢰가 들어고 있다고 전했다.
▲ ICS CTF 현장에서 만난 NSHC 허영일 대표. ICS 관련 악성코드와 공격위협이 증가하는 만큼 많은 국가와 기관에서 트레이닝과 모의해킹 의뢰가 들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만난 허영일 대표는 “레드얼럿 연구원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이벤트라면 언제든 지원할 예정이다. NSHC 레드팀엑서사이저는 3년간 기반시설 관련 전세계 27개국에서 60번 이상 트레이닝을 진행했다. 기반시설을 대상으로 폐쇄망 우회 등 모의해킹과 트레이닝을 하는 특화된 기업은 NSHC가 유일하고 유니크하다”며 “기반시설 관리 기관들은 정책이나 컴플라이언스에 치중하기 보다는 보다 실질적 보안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준비를 해야 한다. 정부 스폰서를 받고 국가 기반시설을 공격하는 위협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이번 데프콘 대회를 준비한 레드얼럿팀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37528&page=1&total=270

6월 27일부터 3일간 국내 정부 기관 및 민간, 사이버 범죄 수사 기관 대상

▲ OSINT 교육 중인 NSHC 허영일 대표
▲ OSINT 교육 중인 NSHC 허영일 대표

NSHC(대표 허영일)는 오는 6월 27일부터 3일간 양재 엘타워에서 국내 정부 기관 및 민간, 사이버 범죄 수사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OSINT(Open Source Intelligence, 공개 정보를 이용한 정보활동) 전문가 과정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과정은 지난 1차 교육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이론과 실습을 통한 실무 능력 중심의 심도있는 내용을 다루기 위해 교육일정을 2일에서 3일짜리 교육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하여 선보인다.

사이버 범죄 수사 및 위협 정보 관제 업무 등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전수한다. 특히 싱가포르, 일본에서 진행했던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며, Maltego와 같은 전문화된 위협 분석 도구를 이용해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방법 등을 제공한다.

주요 교육 내용은 ◇OSINT에 대한 이해 ◇블랙마켓과 딥웹에 대한 모니터링 방법 ◇사이버 범죄자 추적을 위한 Maltego 도구 활용법 ◇침해 사고 분석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석 방법 ◇최신 위협 정보를 활용한 해외의 범죄 수사 활용 사례 분석 및 실습 등이다.

수강생은 이번 과정을 통해 실제 공개 정보를 이용한 기업내 위협 정보를 모니터링하고 필요시 사이버 범죄자를 추적하고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고 침해 사고 발생시 관련 기술을 사용하여 침해 사고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사례를 통해서 기업과 기관들의 정보보호 인프라 운영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 위협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기반 지식을 습득 할 수 있다.

허영일 NSHC 대표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에 특화된 정보보호 전문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 현장에 즉시 활용 가능한 기술을 전수하고, 관련 분야의 전문 인력을 확보하는 등 보안 인력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며 덧붙여 “이번 교육을 통해서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중국, 러시아 및 북한의 사이버 테러 집단의 주요 활동과 위협 정보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35536&page=2&total=270

레드알럿팀 국제 무대에서 기반시설 사이버 훈련 시스템 소개

▲ ICS Cyber Security 세미나 현장 모습
▲’2018 ICS Cyber Security Conference’ 현장 모습

NSHC(대표 허영일)은 4월 24일부터 26일까지 싱가포르 페어몬트 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2018 ICS Cyber Security Conference”에서 해킹 대회의 문제 출제와 운영 및 심사를 담당한다고 밝혔다.

ICS Cyber Security Conference는 매년 미국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기반시설 국제 보안 컨퍼런스로, 2002년부터 정부, 기반시설 업계 및 학계 등 다양한 업계에서 관계자를 모아 기반시설 보안에 대한 인식 제고와 솔루션 및 보호 전략에 대하여 논의한다.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ICS 사업자가 직면하고 있는 수많은 사이버 위협을 해결하며 스카다 시스템, 공장 제어 시스템, 엔지니어링 워크 스테이션, 변전소, PLC 등 다양한 장비에 대한 보안에 대한 공유가 이루어 진다.

NSHC 허영일 대표는 “Threat Hunting system for ICS/SCADA”라는 제목으로 주제 발표를 했다.

특히, NSHC에서 운영하는 기반시설 해킹대회(CTF)는 본 컨퍼런스의 메인 이벤트로 개최되며, NSHC 레드알럿팀에서 진행을 하게 되었고, 대회 이름도 팀명을 따라 “Red Alert ICS CTF”로 진행된다.

NSHC의 레드알럿팀은 지난 해 총 17개국에서 ICS/SCADA 보안 교육을 진행했으며 국제 ICS/SCADA 해킹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는 팀으로 기반 시설에 대한 특화된 모의 해킹 및 보안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33627&page=2&total=270

시큐인사이드, ICS/SCADA 해킹-보안 트레이닝 코스 개설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되는 시큐인사이드(SECUINSIDE) 2016 기간에 NSHC(대표 허영일) Red Alert팀은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2일간 트레이닝 코스를 열고 SCADA(스카다) 보안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과 수강생들이 SCADA 시스템을 대상으로 침투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교육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SCADA 환경 대상으로 제로데이 취약점을 찾을 수 있는 방법도 소개 할 예정이다.

허영일 대표는 “NSHC가 지난 3년동안 해외에서 진행했던 전문가(Advanced course for expert)를 위한 정보보안 교육 과정을 시큐인사이드에서도 마련했다”며 “국내 보안 리서처로 활동하는 Red Alert팀 연구원들이 실제 강사로 여러분과 함께 만날 수 있다. 또한 이번 행사의 트레이닝 수익금 일부는 시큐인사이드 행사와 국내 보안 커뮤니티를 위해서도 활용할 예정이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교육일정과 프로그램이다.
◇Day 01
– ICS 소개
– ICS/SCADA 아키텍쳐
– ICS/SCADA 구성요소
– HMI와 PLC 장비 스캐닝과 웹해킹
– 제품 취약점 (1-Day)

◇Day 02
– 망분리 우회
– SCADA에서 쓰이는 네트워크 프로토콜
– SCADA 네트워크 분석
– 발전 시스템과 철도 시스템 대상으로 침투 테스트 (0-day)

◇요구 사항
– 네트워크에 대한 이해와 TCP/IP 기본 지식
– 산업 시설을 방어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어하는 열정
– 노트북 (램 8gb 이상과 최소 20기가 여유 공간)

◇제공 되는 것
– 교재
– 장비들 (PLC 키트 등)
– 도구들

다음은 이번 교육 트레이너 소개다.
◇이승준
개발 4년, 모의해킹 4년 그리고 강의 3년 경력으로 이란, 콜롬비아, 홍콩, 싱가폴, 르완다 등을 포함한 국내외 경찰청, 국방부 등에서 침투 테스트, 악성코드 분석 등에 대한 강의를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산업 제어망 시스템에 관심을 가지고 강의와 연구를 진행 중이며 기존에 공부하던 인공지능과 게임 개발에도 관심이 많다.

◇김영선
LG에서 음성 인식 기술 관련 인턴을 했고 로봇, IPS, 사물인터넷 제품 개발 경험이 있다.
홍콩 경찰청, 콜롬비아 국방부, 싱가폴에서 트레이닝을 진행했고 ICS/SCADA 국내 강의를 했다. 시스템 해킹, 리버싱에 관심이 많다.

◇허영일
NSHC 대표이사이며 침투 테스트, 악성코드 분석 등에 1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고 있다.
블랙햇 등을 포함한 국내외 여러 컨퍼런스에서 발표를 해 왔다.

-트레이닝 등록: www.secuinside.com/2016/training.html

원문기사 :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14808&page=5&total=269